|    |  
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 에 동의합니다.
지방자치24 SNS를 방문해 보세요
지식/정보 사회/생활 교육 행사/축제 문화/예술 가볼만한 곳 영화 & 미디어
사회/생활
HOME  |  사회/생활/문화  | 사회/생활
경기도 여성가족재단, “다문화 지원 정책에 혼인, 이혼 경향 반영해야”  
○ 경기도여성가족재단, 「경기도 다문화 혼인과 이혼 동향」 이슈분석 발간
- 전국 대비 도 다문화 혼인 비중 27.9% …외국인 아내 국적 ‘중국>베트남>필리핀’ 순
- 다문화 이혼은 감소 추세 … 다문화 이혼건수는 ‘안산시>수원시>부천시’ 순
카카오톡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주소복사
   지방자치24   작성일 21-01-18 06:33    조회 440    댓글 0  
 

기_문장_브랜드_08 - 한글.jpg

 

 

 경기도여성가족재단이 다문화 혼인과 이혼 동향의 변화를 살펴보고 다문화 가족이 향후 우리 사회의 보편적 가족형태로 남을 수 있는가를 진단하기 위한 ‘경기도 다문화 혼인과 이혼 동향’ 이슈분석을 발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대비 경기도 다문화 혼인 비중은 10년 동안 점차적으로 증가해 2019년 기준 27.9%를 차지하고 있다. 2010년 8,115건에서 2015년 5,720건으로 감소세를 보이다 이후 상승세로 돌아서 2019년 6,905건으로 집계됐다.


 도의 전체 혼인대비 다문화 혼인 비중을 살펴본 결과, 2010년 10.1%에서 2015년 7.6%까지 감소했다가 이후 다시 반등하며 2019년 10.8%를 기록, 전국 비중(10.3%)보다 다소 높게 나타났다. 이는 혼인기피 경향 속에서 전체 혼인건수는 줄어드는데 반해 다문화 혼인이 증가하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도 다문화 혼인의 외국인 아내 국적은 베트남이 32.4%로 가장 많았고 중국(26.3%), 태국(11.4%) 순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남편의 국적은 중국(32.0%)이 가장 많았고, 미국, 베트남 순이었다. 도내 지역의 다문화 혼인 비중은 동두천시(18.1%), 포천시(17.6%), 시흥시(15.2%) 등에서 높게 나타났다.   


 한편 지난 10년간 다문화 이혼은 점차 감소 추세여서 다문화 가정의 안정세를 반영하는 경향을 보여주고 있다. 경기도의 경우 다문화 이혼이 감소하고 있지만 전국 8.9%보다는 높은 수준인 9.5%로 나타났다. 전국 대비 경기도의 다문화 이혼 비중은 꾸준히 증가해 현재 28.1%를 기록하고 있다.


 다문화 이혼 사례 중 아내의 국적 절반은 중국(50.2%)이었고 다음은 베트남, 필리핀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안산시의 다문화 이혼건수가 265건으로 가장 많았고 수원시, 부천시 순이었다. 


 이러한 결과로 다문화 혼인과 이혼은 각각 전체 혼인과 이혼의 10%대와 8-9%대를 유지하게 됨에 따라, 일정한 사회적 경향을 가진 혼인 및 이혼 유형이 되었음을 알 수 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연구책임자인 김영혜 선임연구위원은 “이혼을 경험한 다문화 가족은 경제적으로 더욱 취약할 가능성이 있으며, 부모의 이혼으로 인한 다문화가족 자녀보호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면서 “이혼으로 귀결되는 다문화가족 문제를 지원하고 이들의 현실을 파악해 지원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분양 배너.jpg

 


 

[붙임 자료] 

경기도 보도자료(1월 18일)008.png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지방자치24
독자가 찾아오는 매체
032-566-9061
arnage@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