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 에 동의합니다.
지방자치24 SNS를 방문해 보세요
지식/정보 사회/생활 교육 행사/축제 문화/예술 가볼만한 곳 영화 & 미디어
문화/예술
HOME  |  사회/생활/문화  | 문화/예술
세종학당 신규 18개국 26개소, 한국어로 세계를 잇다  
- 6. 9. 문체부 장관, 2021년 세종학당 신규지정 발표 및 교원·학생과 소통 -
카카오톡 카카오 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주소복사
   지방자치24   작성일 21-06-09 16:10    조회 457    댓글 0  
 

LOGO.png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 황희 장관은 6월 9일(수), 한복을 입고 세종학당재단(이사장 강현화)을 방문해 2021년 새롭게 지정된 세종학당 18개국 26개소를 발표했다. 이어 화상 연결을 통해 올해 신규 지정된 세종학당 운영기관을 격려하고, 한국어 교원 및 학생들과 소통했다. 아울러 세종학당재단의 한국어 확산 주요 성과와 향후 계획도 소개했다.


 2021년 26개소 추가, 전 세계 82개국 234개소로 확대, 5개국에는 세종학당 처음으로 진입


  2007년에 3개국 13개소로 처음 시작한 세종학당은 올해 기준 전 세계 82개국 234개소로 확대됐다. 이번 신규 세종학당 공모에는 43개국 85개 기관이 신청(경쟁률 3.3대 1)했으며, 서류심사와 화상면접 등 약 6개월간의 심사과정을 거쳐 운영 역량과 여건이 우수한 기관들을 선정했다.


  특히 아프리카 2개국(모로코, 탄자니아), 남미 1개국(볼리비아), 유럽 1개국(슬로베니아), 아시아 1개국(네팔) 등 5개국에는 처음으로 세종학당이 들어선다. ▲ 최근 한국어를 제1외국어로 공식 채택한 베트남과 ▲ 육‧해‧공군 장교를 양성하는 군사학교에서 한국어를 정식 외국어 과목으로 채택한 우즈베키스탄에서는 각각 세종학당 5개소를 추가로 운영한다. 


  신규 지정 발표 이후에 이루어진 화상 연결에서는 올해 새롭게 지정된 세종학당 운영기관인 인도 힌두스탄 과학기술대학교와 슬로베니아 류블랴나 대학교에 축하와 격려의 뜻을 전하고, 현지 기관의 소감과 포부를 들었다.


  아울러 황 장관은 한국어 교원과 세종학당 출신 외국인 학생들과 소통하며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수업 운영 현황 등 한국어 교육 현장 의견을 청취하고 정책적인 지원이 필요한 사항을 점검했다.


 한국어와 한국문화의 전 세계 확산을 위한 사업 적극 추진


  문체부와 세종학당재단은 한국어와 한국문화의 세계화를 위한 사업을 계속 이어간다. ▲ 2022년까지 전 세계 세종학당 270개소로 확대, ▲ 맞춤형 현지화 교원 파견 확대 및 현지교원 양성과정 운영, ▲ ‘세종학당 문화강좌’를 통한 문화교류 활성화, ▲ 최신 정보기술(인공지능, 음성인식 등)을 활용한 국가별 특화 학습 콘텐츠 개발 등으로 교육 여건 개선 및 학습 지원 강화 등을 추진해 전 세계인이 체계적이면서도 쉽고 친근하게 한국어를 접하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둘 방침이다.


  황 장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한국에 대한 세계인의 뜨거운 관심이 올해 신규 세종학당 지정 과정에서도 드러나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한국어가 새로운 한류의 중심으로 전 세계에 확산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분양 배너.jpg

[0609]문체부보도자료-2021년+세종학당+신규+지정+발표002 - 복사본.png

 

[0609]문체부보도자료-2021년+세종학당+신규+지정+발표002.png

 

[0609]문체부보도자료-2021년+세종학당+신규+지정+발표003.png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지방자치24
독자가 찾아오는 매체
032-566-9061
arnage@nate.com